top of page
essay
긍정적인 감정의 기억은 뇌에 오랫동안 남는다.
6살 정도로 기억합니다. 서해 섬에 살았던 적이 있었습니다. 육지와 섬을 연결하는 바다를 건너는 방법은 두 가지였습니다. 배를 타는 것, 썰물 때 도보로 건너는 것이었습니다.
서해 바닷길이 열렸을 때 어머니 등에 업혀서 바다를 건널 때의 어머니의 따스한 체온, 차가운 바닷바람의 알싸한 기운과 그리고 바람에 실려 오는 짭쪼름한 바다내음, 진흙 뻘밭을 맨발로 걸었을 때 들려오는 철퍼덕 소리로 전해오는 질감. 6살 어린꼬마아이의 서해바닷길이란 장소에 대한 긍정적인 제 기억입니다.

모두에게 이런 기억이 있습니다. 저희는 장소에 대한 긍정적인 기억을 만드는 건축을 추구합니다.
건축물이 놓일 땅의 장소적 가치와 주변맥락에 대해 고민합니다. 치수와 스케일이란 도구로 빛에 의한 공간의 질감, 양감. 명암을 다룹니다. 그 땅이 가질 수 있는 집을 짓고 싶습니다. 건축가는 집을 짓는 사람이고 지어진 곳에서 다양한 삶과 긍정적인 기억이 자라나길 꿈꾸는 사람입니다.
about
이대우   _ 대표, 건축사
전주대학교 건축학과와 경희대학교 건축대학원을 졸업하고, 조성용도시건축과 원오원아키텍츠에서 고암이응노화백기념관, 가파도 프로젝트, 성북동단독주택, 판교단독주택 등 프로젝트을 수행하며 공공건축에서부터 개인 단독주택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규모와 용도의 프로젝트 경험을 쌓았다.
 
2019년 사무실 개소 후 진안 귀농 농업인주택, 평창동주택, 연남동 SVM사옥 리모델링 프로젝트 등을 진행했고, KIST글로벌기숙사 리모델링 공모, 추풍령 주거플랫폼 생활soc 문화복합시설 설계공모 외 다수의 공모전에서 입상한 바 있다.
 
현재 전주대학교 건축학과 겸임교수를 역임하고 있다.
송민정   _ 실장, 코디네이터

박성익   _ 대리
bottom of page